농진청, 벼 저항성 높이는 유전자 발견
농진청, 벼 저항성 높이는 유전자 발견
  • 연합뉴스
  • 승인 2019.12.12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sZF1’, 가뭄·염분에 강해
농촌진흥청은 벼에서 가뭄 저항성과 염분 저항성을 동시에 높이는 유전자인 ‘OsZF1’을 발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유전자는 벼가 스트레스에 대응해 만들어낸다.

이 유전자가 많이 발현된 벼에 5일 동안 물을 주지 않거나, 염화나트륨으로 토양 속 염분을 높였다가 원래 상태로 되돌리자 일반 벼보다 스트레스 지수가 30% 이상 낮게 나타났다.

농진청은 “식물은 ‘앱시스산’이라는 호르몬을 분비해 환경 스트레스를 극복한다”며 “이 유전자가 많이 발현된 벼는 가뭄과 염해에 반응해 앱시스산을 더 많이 만들어내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이번에 발견한 OsZF1 유전자에 대해 특허등록을 마쳤다.

농진청은 “이번 연구 결과는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내재해성 품종을 개발하기 위한 기반 기술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