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서부署, 전국 최초 ‘블랙아이스 알림제’
김해서부署, 전국 최초 ‘블랙아이스 알림제’
  • 박준언
  • 승인 2019.12.1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국무회의를 통해 블랙아이스 대책을 지시한 가운데 김해서부경찰서가 전국 최초로 ‘블랙아이스 알림제’ 시행에 들어갔다.

‘블랙아이스’는 겨울철 도로에 내린 눈이나 비, 이슬이 얇고 투명하게 얼어붙는 현상으로 터널 전·후, 교량, 응달 등에서 주로 발생한다. 차량이 블랙아이스 위를 지나면 미끄러지면서 사고가 발생해 일명 ‘겨울철 도로 위 암살자’로 불린다.

김해서부서는 지난 1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112일간 관내 블랙아이스 발생 우려지역 19개소와 주요도로에 24시간 순찰을 강화하고 알림제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순찰은 취약시간대인 새벽과 출근시간 전에 집중되며, 서부서와 지구대 등이 보유하고 있는 경찰차 15대가 동원된다.

서부서는 도로관리 기관과 협조해 기온이 내려가면 취약구간에 염화칼슘을 살포하고, 블랙아이스가 발견되면 즉시 경광등과 사이렌을 통해 운전자들에게 알리고 서행을 유도한다.

지난 14일 오전 4시 43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 간 고속도로에서 블랙아이스로 인한 연쇄 추돌사고가 발생해 7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박준언기자

 
김해서부경찰서가 전국 최초로 블랙아이스 알림제를 시행한다. 사진제공-김해서부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