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김장으로 나누는 정(情)
[기고] 김장으로 나누는 정(情)
  • 경남일보
  • 승인 2019.12.19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현(농협 청주교육원 교수 )
김치는 우리의 음식 문화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반찬이다. 식탁에서 빼놓을 수 없을 만큼 종류도 많고, 김치를 활용한 요리도 굉장히 다양하다. 김치는 스페인의 올리브유, 그리스의 요구르트, 인도의 렌틸 콩, 일본의 낫토와 더불어 미국의 건강 전문지 ‘헬스’가 선정한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선정될 정도로 몸에 좋은 음식으로 평가받고 있다.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집집마다 약속이라도 한 듯 온 가족이 모여 김장을 한다. 김장은 춥고 긴 겨울을 나기 위해 많은 양의 김치를 담그는 큰 연례행사였다. 배추를 직접 구입하여 소금물에 절이고 다시 씻어서 물을 빼고, 재료를 다듬는 등 힘든 작업이지만 김장하는 날은 이웃끼리 ‘김장품앗이’를 하고, 온 동네가 잔칫날 분위기였다. 김장은 음식을 함께 만드는 과정일 뿐 아니라 서로 소통하고 정을 나누려는 공동체 정신이 담겨 있다. 그리고 그 정신은 농촌의 옛 문화인 품앗이, 두레 등과 같은 상부상조하는 문화와 연결된다.

이러한 가족과 이웃이 서로 정을 나누는 ‘김장문화’는 2013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면서 세계인이 보존해야 할 문화유산으로 인정받았다. 그리고 김치 담그기는 2017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될 정도로 우리 민족의 정체성과 전통 문화로 높이 평가되는 소중한 가치를 갖고 있다.

최근 사회 변화만큼 김장 풍습도 변화되고 있다. 가족과 이웃들이 함께 모여 김장을 담그는 풍경을 보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소규모 가정이 증가하면서 김치 소비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또한 비용 부담과 많은 시간과 노동력이 필요한 김장 대신 포장 김치 구매를 택하는 가정도 늘어나고 있다. 한 식품업체에서 주부들을 대상으로 ‘올해 김장 계획’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54.9%가 김장 포기를 선언했다. 고된 노동과 함께 육체적 스트레스가 주된 이유였다.

하지만 김장하는 풍습이 사라지고, 김치 소비가 줄어들면서 깊은 역사와 전통, 나눔과 협동의 문화까지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안타까움이 남는다. 농협과 지자체에서 김장 축제 등을 통해 재배 농가들을 지원하고 나눔과 배려의 문화를 계승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겨울이 깊어지기 전에 온가족이 함께 둘러 앉아 김장을 담그며 옛 추억을 나누는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 자녀들에게도 색다른 체험이 될 수 있다. 김장 속을 채우며 서로의 마음을 채우고, 이웃과 김치 한포기를 나누며 따뜻한 온정도 함께 나누는 훈훈한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

이정현(농협 청주교육원 교수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