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좀비’ 정찬성, 짜릿한 TKO승
‘코리안 좀비’ 정찬성, 짜릿한 TKO승
  • 연합뉴스
  • 승인 2019.12.2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살아있는 전설’ 에드가 꺾어
‘코리안 좀비’ 정찬성(32·코리안좀비MMA)이 4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 UFC 대회의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정찬성은 2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종합격투기 대회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메인이벤트에서 프랭키 에드가(38·미국)에게 1라운드 3분 18초 만에 화끈한 TKO승을 거뒀다.

페더급 랭킹 6위인 정찬성은 애초 브라이언 오르테가(28·미국)와 대결할 예정이었으나 오르테가가 무릎 부상으로 출전이 무산됨에 따라 상대가 에드가로 바뀌었다. 페더급 랭킹 4위로 정찬성보다 두 계단 높은 에드가는 UFC의 살아 있는 전설로 꼽힌다. 라이트급 타이틀 방어에 세 차례나 성공했고, UFC에서 17승을 거두며 역대 다승 공동 10위에 올라 있다. 정찬성에게는 쉽지 않은 상대가 분명했기에 힘든 승부가 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정찬성은 통쾌한 1라운드 KO승으로 전망을 멋지게 뒤집었다.

이로써 정찬성은 지난 7월 헤나토 카네이루를 1라운드 TKO로 꺾은 데 이어 2경기 연속 1라운드 KO승을 이뤘다. UFC 팬들이라면 누구나 아는 에드가를 꺾은 만큼 타이틀전으로 가는 길도 훨씬 넓어졌다.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고 옥타곤에 들어선 정찬성은 1라운드 초반부터 탐색전 없이 정공법으로 나섰다. 에드가는 자신의 장기인 레슬링을 살리기 위해 몇 차례 태클을 시도했지만, 정찬성은 그때마다 몸을 뒤로 쭉 빼며 버텨냈다. 태클 시도를 무력화한 정찬성은 한층 자신 있게 타격전에 나섰다. 그 결과 경기 시작 1분도 안 돼 어퍼컷에 이은 좌우 연타로 에드가를 고꾸라뜨렸다. 에드가 등에 올라탄 정찬성은 안방 팬들의 ‘좀비! 좀비!’ 연호 속에 쉴새 없이 파운딩 펀치를 쏟아붓고 승기를 잡았다.

에드가는 수없이 펀치를 맞으면서도 포기하지 않고 빠져나오려고 안간힘을 썼고 결국 다시 일어서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정찬성은 에드가가 도망치도록 내버려 두지 않았다. 정찬성은 에드가가 정신을 차릴 새도 없이 곧바로 좌우 원투 펀치를 정확하게 날려 두 번째 다운을 빼앗아냈다. 정찬성이 쓰러진 에드가에게 무자비한 파운딩 펀치를 날리자 결국 주심이 더는 기다리지 않고 경기를 중단시켰다. 정찬성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지난 모든 메인이벤트가 내게 연습이 됐던 것 같았다”며 “경기 전에는 25분을 다 쓴다고 생각하고 올라왔는데, 코치가 그럴 일이 없다고 말해줬고 정말로 그렇게 됐다. 정말 우리 코치들이 세계 최고의 코치”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페더급 챔피언인 알렉산더) 볼가노프스키를 원한다”며 “이렇게 한국에서 열리는 UFC에서 메인이벤트에 나선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고 소감을 전한 뒤 눈물을 흘렸다.

연합뉴스

 
환호하는 정찬성 2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메인카드 페더급경기에서 정찬성이 에드가에게 TKO 승리를 거둔 뒤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