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국민체육센터 최우수 시설 선정
진주 국민체육센터 최우수 시설 선정
  • 연합뉴스
  • 승인 2019.12.2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종합평가 최우수 5곳
우수 시설 4곳 등 지정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23일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과 공공체육시설 9곳을 2019년도 우수 공공체육시설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2019년 권역별 최우수 시설은 의왕 국민체육센터(수도권)와 대전 서구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충청·제주권), 빛고을 국민체육센터(전라권), 강릉 국민체육센터(강원·경북권), 진주 국민체육센터(경남권) 등 5곳이다. 또 종합평가 우수 시설로는 부천 소사 국민체육센터, 충북 옥천 국민체육센터, 대구 달성 국민체육센터, 울산 동천 국민체육센터 등 4곳이 선정됐다. 우수 공공체육시설 선정 사업은 지방자치단체가 설치·운영하는 공공체육시설 중 운영·시설·경영 관리가 우수한 시설을 선정함으로써 국민체육센터 등 공공체육시설의 운영을 개선하고 국민들의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1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광역 시도의 추천을 통해 전국 공공체육시설 36곳이 선정 사업에 응모했다. 3단계 심사(서류심사 → 현장실사 → 최종심사)를 거쳐 권역별 최우수시설 5곳(수도권, 충청·제주권, 전라권, 강원·경북권, 경남권)과 종합평가 우수시설 4곳이 우수 공공체육시설로 선정됐다.

특히 진주 국민체육센터는 경영 실적, 시설 관리, 프로그램 운영 등 전반적인 운영 상태가 가장 우수하다고 평가받았다. 권역별 최우수 시설에는 문체부 장관상을, 종합평가 우수 시설에는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상을 수여하며, 해당 시설은 ‘2019년 우수 공공체육시설 지정’ 동판을 부착한다. 문체부와 공단은 전국 공공체육시설의 운영을 활성화하기 위해 우수 공공체육시설의 운영사례를 홍보물로 제작하고 전국 지자체에 배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