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수 최고·구단 3번째' 류현진, 토론토행
'한국투수 최고·구단 3번째' 류현진, 토론토행
  • 연합뉴스
  • 승인 2019.12.2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 8000만달러 입단 합의
한국인 투수 최고액 기록
류현진(32)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달러(약 929억4000만원)에 입단 합의했다.

미국 MLB닷컴은 2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토론토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구단은 아직 확정 발표를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는 23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류현진이 토론토로 향한다. 4년 8000만달러의 조건”이라고 썼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 코퍼레이션도 “류현진이 토론토와 긴밀히 협상한 건 맞다. 토론토행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남은 투수 중 최대어로 꼽힌 류현진은 정황상 토론토와 협상을 사실상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USA투데이의 봅 나이팅게일 기자는 “류현진이 옵트 아웃(일정한 조건을 채우면 기존 계약을 파기할 수 있는 조항)은 없고, 전 구단 상대 트레이드 거부권이 있는 계약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애초 류현진은 익숙한 캘리포니아 지역팀을 선호했다. 미국 원정 경기마다 국경을 넘어야 하는 캐나다 연고 팀인 토론토에 대한 부담감을 살짝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토론토가 류현진에게 적극적으로 구애했고, 류현진도 토론토 입단을 눈앞에 뒀다.

한국인 투수 FA 최대 규모 계약은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 박찬호가 2001년 12월 21일, 텍사스와 맺은 5년 6500만달러다. 류현진과 토론토의 계약이 공식화하면 ‘한국인 투수 FA 최대 규모 계약’이 바뀐다.또한 류현진은 연평균 2000만달러로, 1857만달러의 추신수를 넘어 ‘한국인 FA 연평균 최고액’ 기록도 세운다.

토론토 구단 역사에도 손꼽히는 계약 규모다. 류현진은 토론토 구단 역사상 베론 웰스(7년 1억2600만달러), 러셀 마틴(5년 8200만달러)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의 FA 계약 성사를 앞두고 있다. 토론토는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했다. 홈구장은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센터다. 뉴욕 양키스, 보스턴 레드삭스 등 전통의 강호와 같은 지구에 속한 토론토는 1992년과 1993년, 두 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고, 지구 1위는 6번 달성했다. 하지만 2017년부터 올해까지는 3년 연속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지 못했다.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며 ‘1선발’ 류현진을 영입에 공을 들였다.

연합뉴스

 
빅리그 8년차 류현진의 새로운 도전…‘캐나다·양키스·AL’ 미국 언론의 보도와 류현진 측의 전망을 종합하면, 류현진은 캐나다 토론토를 홈으로 사용하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간 8000만달러(약 929억원)를 받는 조건에 합의했다. 사진은 류현진의 토론토 계약을 알린 MLB 인스타그램./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