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상대 선수 가슴 가격으로 퇴장…팀도 첼시에 완패
손흥민, 상대 선수 가슴 가격으로 퇴장…팀도 첼시에 완패
  • 연합뉴스
  • 승인 2019.12.2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번째 퇴장 ‘불명예’
손흥민(27·토트넘)이 상대 선수에게 고의적인 가격 행위로 2019-2020시즌 두 번째 레드카드를 받았다. 팀도 첼시에 완패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으나 후반 17분 상대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에 대한 가격 행위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이날 왼쪽 측면에 나선 손흥민은 볼을 따낼 때 뤼디거와 경합하다 넘어졌는데, 그 후 발을 들어 올린 장면이 문제였다. 넘어지는 동작 뒤 다리를 한 번 더 뻗었고, 발바닥이 뤼디거의 상체 쪽을 향했다. 손흥민의 발이 닿자 뤼디거도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결국 ‘폭력적 행위’를 놓고 비디오 판독(VAR)이 이뤄졌고, 고의성이 있었다는 판단으로 바로 레드카드가 나왔다.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항변하던 손흥민은 레드카드가 나오자 머리를 감싸 쥔 채 그라운드에 무릎을 꿇었지만, 결정은 바뀌지 않았다. 손흥민은 당황스러운 표정으로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손흥민이 경기 도중 퇴장을 당한 건 이번 시즌 두 번째다. 지난달 에버턴과의 11라운드에서 상대 선수 안드레 고메스에게 한 태클로 옐로카드에 이어 레드카드를 받은 바 있다. 이후 3경기 출전정지 징계까지 내려졌으나 토트넘의 항소로 퇴장 자체가 철회됐다. 여기에 손흥민은 2018-2019시즌이던 올해 5월 본머스와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를 거칠게 밀쳐 넘어뜨린 행동으로 받은 퇴장된 것을 포함해 올해만 세 번째 레드카드를 받았다. 데이터 분석업체 옵타에 따르면 손흥민은 2010년 리 캐터몰(당시 선덜랜드) 이후 9년 만에 프리미어리그에서 한 해에 3번 퇴장당한 선수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전반 윌리안에게만 2골을 허용하며 끌려다니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까지 떠안으며 전세를 바꾸지 못한 채 0-2로 완패했다. 윌리안은 전반 12분 결승 골과 전반 추가 시간 페널티 킥 추가 골을 모두 책임졌다. 최근 2연승을 포함해 조제 모리뉴 감독 부임 이후 정규리그 4승 1패의 상승세가 한풀 꺾인 토트넘은 승점 26으로 7위에 자리했다. 모리뉴 감독은 2004∼2007년, 2013∼2015년 두 차례 맡았던 첼시와의 맞대결에서 웃지 못했다. 첼시는 리그 2연패에서 벗어나며 승점 32로 4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레드카드 받는 토트넘 손흥민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 심판에게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 첼시가 2-0으로 승리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