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하동향우회, 고향에 9년째 장학기금
경상대 하동향우회, 고향에 9년째 장학기금
  • 최두열
  • 승인 2019.12.2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대학교 하동향우회(회장 한상덕·중어중문학과 교수)가 9년째 변함없이 고향의 후학사랑 장학기금을 출연해 칭송이 자자하다.

(재)하동군장학재단(이사장 이양호)은 경상대 하동향우회 임원들이 지난 24일 군수 집무실을 찾아 고향의 인재육성에 써 달라며 장학기금 100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한상덕 회장은 “고향 후배들이 미래의 인재로 성장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회원들의 뜻을 모아 기쁜 마음으로 기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후학 양성을 위한 기금을 계속 출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982년 직원들의 친목도모를 위해 교수·직원 35명으로 구성된 경상대 하동향우회는 2011년 연말 회식비를 줄여 모금한 60만원을 기탁한 것을 시작으로 2012년부터 매년 100만원씩 지금까지 860만원의 하동사랑 장학기금을 출연했다.

최두열기자

경상대 하동향우회가 윤상기 군수(중앙)에게 장학금을 기탁하고 증서를 들어보이고 있다./하동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