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은퇴 후 귀농·귀촌 종합 대책 마련 시급
[사설]은퇴 후 귀농·귀촌 종합 대책 마련 시급
  • 경남일보
  • 승인 2020.01.0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농·귀촌의 이면에는 겉으로 드러내어 말하지 않는 불편한 진실이 자리 잡고 있다. 귀농·귀촌자와 지역주민과의 갈등이 만만치 않은 사례도 있다. 은퇴 후 농촌으로 가겠다는 도시민이 점점 줄고 있다. 2011년 도시민 10명 중 6명이 귀농·귀촌을 희망한다는 응답은 8년만인 2019년에는 10명 중 3명으로 감소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국민의식 조사에서 도시민 34.6%만 은퇴 후 귀농·귀촌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 조사가 시작된 이후 희망 응답이 30%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농업·농촌 59.3%는 귀농·귀촌 의향이 없다고 응답했다. 귀농·귀촌 의향 비율은 2011년 63.7%에서 2013년 43.6%으로 크게 떨어졌다. 이후 2015년 47.0%, 2017년 44.1%로 40%대를 유지했다.

마을 주민은 귀농·귀촌자를 포용하려는 분위기가 중요하다고 하지만 이는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귀농·귀촌 갈등을 당사자 간 문제가 아닌 사회적문제로 공론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귀농·귀촌을 정책으로 장려한 만큼 이후에 발생하는 갈등 문제도 정책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지자체 차원의 갈등조정위원회 설치를 장려하는 방안도 있다.

도시 베이비부머 세대 은퇴가 계속되는 환경에서 이들의 귀농·귀촌 확대를 위해서는 직면할 수 있는 문제점을 지역사회가 해소하고 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청년층 유입을 지원하는 귀농·귀촌 지원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도입할 필요가 있다. 은퇴 후 농촌에 가겠다는 도시민 점점 감소하고 있다는 것은 농촌의 소멸을 앞당기는 결과가 될 수 있다. 현재 전국 농촌 인구감소세는 심각한 상황이다. 출산인구 감소와 농촌 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는 더욱 속도를 낼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귀어·귀촌 정책은 경남 농촌 지역 인구정책에 대한 새로운 대책이 필요하다.

지금까지 귀어·귀촌 정책은 은퇴자 계층을 중심으로 한 정책적 수요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던 것도 사실이다. 귀촌인을 위한 ‘비농업 농촌형 일자리’ 및 농촌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전문역량강화 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 귀농인을 지역농업의 승계 인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중장기적으로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지속적인 인구 감소와 노령화에 따른 인력난으로 귀어·귀촌 정책에 공을 들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