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유 공과대학, 인공지능융합연구소 오픈
와이즈유 공과대학, 인공지능융합연구소 오픈
  • 손인준
  • 승인 2020.01.0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즈유(영산대, 총장 부구욱) 스마트 공과대학이 인공지능융합연구소(소장 이한성)를 오픈하고 대학 차원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결정했다. 와이즈유는 지난 8일 양산캠퍼스에서 ‘인공지능융합연구소 개소식 및 오세영 석좌교수 특강’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부구욱 총장을 비롯한 대학 보직교수, 공대 교수·재학생과 경남도청 관계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오픈한 인공지능융합연구소는 올해 대학혁신사업의 일환으로 인공지능 교육 및 연구용 GPU서버를 구비하고 본격적인 연구에 돌입한다.

향후에는 인공지능 전용실습실 등 인프라 구축도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비주얼 모빌리티(Visual Mobility) 및 인텔리전트 시큐리티(Intelligent Security) 분야의 연구 및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다.

인공지능융합연구소장은 컴퓨터공학부 이한성 교수가 맡는다.

이 소장은 고려대에서 ‘인공지능 시각이해 및 지능형 보안기술 연구개발’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국내 최고의 대기업 연구소에 근무하다 지난해부터 와이즈유 컴퓨터공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 소장의 연구 분야는 지능형 주행 및 이동로봇을 위한 인공지능 컴퓨터비전 기술과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컴퓨터 네트워크 보안 기술 등이다.

와이즈유 양산캠퍼스가 이미 미래수송기기 분야 특성화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미래수송기기의 핵심 기술은 인공지능 기반의 지능형 주행 및 이동로봇 응용 기술로 보고 대학측은 인공지능 분야 연구로 스마트공과대학의 경쟁력을 차별화할 전략이다.

부구욱 총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우리 대학은 4차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 빅데이터분석 분야의 이론 및 실무 수행 능력을 겸비한 우수한 인재 양성에 매진할 것을 자신있게 약속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 이어 오세영 와이즈유 석좌교수의 특별강연도 진행됐다.

오 교수는 국내 로봇연구의 개척자이자 신경 컴퓨터와 인공지능 분야에서 국내 선두주자로 평가받으며 인공지능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이다.


손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