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수도권 인구가 전국 인구 50%라니…
[사설]수도권 인구가 전국 인구 50%라니…
  • 경남일보
  • 승인 2020.01.13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균형발전은 역대 모든 정부가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해온 정책이지만 수도권 도시와 지방농촌 간 격차는 더욱 커지고 지방의 활력도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지난해 연말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인구가 전국 인구의 50%를 넘었다. 이는 지역 살리기 정책이 이전과는 다른 차원에서 더욱 과감하고 혁신적으로 추진돼야 함을 여실히 보여준다. 지방 곳곳이 소멸해 가는데 수도권만 번창하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지방소멸을 막아야 한다. 청년들은 기회만 있으면 서울과 수도권으로 몰리고 있다. 인구가 줄어드는 지방에서 취업 기회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수도권 집중도가 올라가는 것은 지방 소멸을 의미한다.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고 실질적으로 지역균형발전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종합적인 계획이 필요하다.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통계는 경남의 지난해 인구수는 336만 2553명으로 2018년(337만 3988명)보다 1만 1435명이 감소했다. 도내 18개 시·군 중 인구가 증가한 지자체는 김해시(8783명), 양산시(2120명), 진주시(1347명) 3개 시지역 뿐이다. 특히 10개 군지역은 모두 인구가 감소해 인구소멸에 대한 우려가 ‘기우(杞憂)’가 아님을 증명해 주고 있다. 군 지역은 인구가 모두 감소했다. 가장 많이 인구가 감소한 지역은 함안군으로 1325명이 2018년보다 줄었다. 그 다음으로 창녕군(-1065명), 고성군(-967명), 하동군(-959명) 순으로 나타냈다.

‘한국의 지방소멸위험지수 2019’에 따르면 전국 228개 시·군·구 중 소멸위험지역이 97곳(42.5%)에 달했다. 2013년 75곳에서 6년 새 22곳이나 더 늘어난 것인데, 지난해 기준 소멸위험지역 89곳 중 70곳이 군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군 단위는 인구 고령화율이 시 단위보다 배 가까이 높고 농어촌 탈출 등으로 공동화마저 심화되고 있는 상태다. 이는 지방소멸 위기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일자리는 물론 교육·문화·의료·교통 등이 수도권과 대도시에 집중돼 있는 것이 주원인이다. 실제 국토면적의 11.5%에 불과한 수도권에 100대 기업 본사의 91%, 전국 상위 20개 대학의 80%, 전체 의료기관의 51%가 몰려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