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총선 승리 위해 후보 단일화 하라"
"한국당, 총선 승리 위해 후보 단일화 하라"
  • 문병기
  • 승인 2020.01.13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남해하동 광역·기초 의원들 중앙당에 요구
‘자유우파 보루’ 지켜야…여상규 불출마에 섭섭함도

자유한국당 사천·남해·하동군 도·시·군 의원들이 오는 4·15 총선 승리를 위해 중앙당이 조기에 후보를 단일화 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3개 도··군의원 20여명은 13일 오전 11시 사천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상규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마당에 자유민주주의를 원하고 지향하는 우리 모두에게는 4·15총선 승리가 뼈저리게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는 작금의 상황을 국가위기시대로 단정하고 다가오는 4·15총선은 자유대한민국을 반듯하게 바로 세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 판단하며 자유한국당은 뼈를 깎는 쇄신과 혁신을 통해 국민들에게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아 결단코 국가의 붕괴를 막아내야 하는 시대적 소명감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지역구는 이미 민주당 후보가 확정돼 유권자 표심잡기에 올인하고 있는 상황에 자유한국당 공천자 결정이 미뤄질수록 예비 후보자들 간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자유우파의 결속에 파열음만 생겨 이후 후보가 확정되더라도 단합보단 자중지란을 부채질하게 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인재 영입이나 어떤 방법이든 조기에 단일후보가 결정되면 우리는 총선승리를 위해 단합하고 하나로 뭉쳐 자유우파의 마지막 보루 지역이라는 자부심을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지난 2일 불출마를 선언한 여상규 의원에 대한 섭섭함도 토로했다.

이들은 “법치와 협치 그리고 국익을 포기한 국회에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 이러한 망국적 정치현실을 바꾸거나 막아낼 힘이 더 이상 남아 있지 않다며 불출마 선언을 했지만, 지역민들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은 극히 개인적인 판단”이라며 “법제사법위원장까지 지내신 분이 이렇게 나약한 모습으로 떠나는 것은 이번 지역발전에 밑거름이 되어야 마땅할 3선 정치인으로서 책임지는 자세가 아니다”고 밝혔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이삼수(가운데) 사천시의회 의장과 박정열(왼쪽) 도의원 등 자유한국당 소속 사천,남해, 하동군 도시군의원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4.15총선 후보를 조속히 결정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