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살이’ 접은 도시청년에 ‘유턴 꽃길’ 깐다
‘서울살이’ 접은 도시청년에 ‘유턴 꽃길’ 깐다
  • 정만석
  • 승인 2020.01.13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서울시 공동 추진
인건비·전입장려·직무교육
경남도는 서울 등 수도권에 거주하는 청년이 도내로 돌아와 취업하거나 창업하면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서울시와 ‘2020년 도시청년 지역상생 고용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하고 참여할 기업을 21일까지 모집하기로 했다.

서울 등 수도권으로만 몰리는 청년 인재를 지방으로 돌아오도록 해 서울과 지방이 상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이번 사업은 서울에 사는 청년이 경남에 있는 기업으로 취업하거나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취업청년에게는 10개월간 월 220만원의 인건비와 전입장려금 30만원, 직무교육비 50만원을 지원한다.

창업청년에게는 2000만∼5000만원의 창업지원금과 9개월간 월 30만원의 전입장려금을 지원한다.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 수행하는 이 사업은 올해 국비와 도비, 시·군비, 서울시비, 기업부담 등을 합쳐 4억3000만원으로 고용 15명, 창업 15명 등 총 3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취업청년을 채용할 참여 대상기업은 본사와 공장이 경남에 있고 2년 이상 정상가동 중인 업체로서 농업 관련 기업, 마을기업, 사회적기업에 대해서는 우선선발 가점을 준다.

참여기업 선정이 끝나면 2월 중에 서울시가 경남지역 기업에 취업하고자 하는 서울거주 만 19∼39세 청년을 모집해 경남에서 선정한 참여기업에 취업하도록 연결한다.

창업지원사업은 4월께 시행공고를 내 사업참여자를 선발하고 5월부터 지원할 계획이다.

차석호 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이 사업은 올해 도정 제1 핵심과제인 ‘청년특별도’ 건설 선도사업이다”며 “경남을 떠난 청년들이 다시 경남으로 돌아오도록 할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