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시대, 지원조례 제정 우선돼야”
“친환경차 시대, 지원조례 제정 우선돼야”
  • 정만석
  • 승인 2020.01.14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40년 전기차 38만대·수소차 28만대 보급 예상
경남연구원, 충전시설 확대 등 활성화 조례 필요
경남지역에 친환경차 보급 확산을 위해서는 충전시설 확충과 관련 조례 제정 등 적극적인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남연구원 원내 박진호 연구위원과 이창관 전문연구원은 원내 정책소식지(G-BRIEF)에 실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차 보급전망과 활성화 방안’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는 2018년 기준 2만6500대인 전기차를 2022년 35만대 수준으로 올릴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에 따른 ‘2030년 경상남도 온실가스 감축목표 및 로드맵’을 준용하면 2040년 정부의 전기차 보급 수준이 300만대 이상이 될 것으로 예측돼 경남에는 38만대 보급이 전망된다”고 예상했다.

38만대 보급 전망에 대해 이들은 “2022년 이후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은 종료되지만 전기차 판매가격 하락, 차종 다양화, 충전설비 확대 등 영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수소차도 ‘2030년 경남도 온실가스 감축목표 및 로드맵’에 반영된 2030년 보급계획인 8만9600대를 고려하면 2040년에는 28만7000대가 보급될 것으로 추정했다.

이들 연구원은 친환경차 보급을 확산하는 방안으로 충전시설을 확대하고 친환경차 이용 활성화 조례 제정을 제시했다.

시가지 내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주유소를 적극 활용해 전기차 충전소와 병행 설치하고 기존 LPG 충전소 중 일부 시설을 대상으로 수소차 충전소를 함께 설치하는 융복합 충전소로 개발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기존 ‘경남도 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조례’와 ‘경남도 전기자동차 충전시설의 설치 등에 관한 조례’를 보완해 친환경차 이용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 사항을 담은 ‘경남도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 촉진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 제정 필요성도 언급했다.

이 조례에는 친환경차 보급 촉진 시책 수립, 수소 전기자동차에 대한 충전시설 및 종류를 확대하는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장애인 콜택시를 점진적으로 전기차로 교체하거나 노후 경유차 폐차 지원 확대, 친환경차를 이용한 택시 보급, 민간 카셰어링 사업 차량 친환경차 교체 등 방안도 제시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