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논란 속 귀국…석해균 선장과 만남
이국종, 논란 속 귀국…석해균 선장과 만남
  • 황용인 기자
  • 승인 2020.01.15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교수 “훈련은 재밌었다”
간담회 후 행선지 확인 안 돼
아주대학교 의료원장이 이국종 교수에게 욕설을 퍼붓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돼 논란이 이는 가운데 당사자인 이 교수가 15일 귀국했다.

이 교수는 논란을 의식한 듯 귀국 환영 행사에 불참한 채 언론 접촉을 피해 자신이 치료했던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을 만났다.

석 선장은 2011년 아덴만 여명 작전 당시 소말리아 해적에 총상을 입어 사경을 헤매다 이 교수의 치료로 건강을 회복했으며, 현재 해군리더십센터에서 안보교육담당관으로 일하고 있다.

이 교수는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창원시 진해구 진해군항으로 들어와 해군 순항훈련전단 입항 행사에 불참 의사를 밝히고, 오전 9시께 아주대병원 관계자와 먼저 자리를 떴다.

이후 오전 10시께 석 선장에게 “진해군항으로 귀국했으니 잠깐 얼굴이나 보자”고 먼저 연락했다.

해군리더십센터에서 만난 두 사람은 그간 어떻게 지냈는지 가볍게 환담을 했다. 석 선장이 이 교수에게 “순항훈련 동안 불편한 점은 없었냐”고 묻자 이 교수는 “훈련 중 크게 힘들었던 점은 없었으며 오히려 재밌었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날 두 사람 대화에서 최근 이 교수를 둘러싼 욕설 논란은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석 선장은 “공개된 장소에서 심각한 이야기를 할 필요가 없고, 방금 막 귀국한 사람에게 얘기할 사안은 아니라 묻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주대의료원 유희석 원장의 욕설 녹음파일이 공개된 뒤 이 교수를 만난 해군 관계자와 석해균 선장 등은 그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 교수는 석 선장과 만남 직후 군부대 밖 진해 모처에서 해군본부 의무실장 등 의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이 교수는 장기간 대양을 항해하는 함정에 필요한 의무 전문인력과 장비 등이 어떻게 운용되고 있는지를 직접 확인한 소감과 함께 보완 발전시킬 분야 등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교수는 이들과 2시간가량 머물며 점심 식사 후 자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교수의 구체적인 행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황용인기자·일부연합



 
쏟아지는 이국종 교수 관련 질문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5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군항에서 열린 해군 순항훈련전단 입항 행사에서 취재진이 해군 관계자에게 이국종 아주대학교 교수 관련 질문을 하고 있다. 해군 관계자는 훈련에 편승했던 이국종 교수가 이날 입항 행사 전 군부대를 빠져나갔다고 말했다. 뒤에 보이는 문무대왕함은 이 교수가 탑승했던 함정. 2020.1.15 ima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