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치유산업 육성에 정부 지원 필수적이다
해양치유산업 육성에 정부 지원 필수적이다
  • 경남일보
  • 승인 2020.01.1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숲치유’, ‘산림치유’ 라는 말은 자주 듣지만 ‘해양치유’는 매우 생소하게 들린다. 그렇지만 독일, 프랑스, 영국 등 유럽과 일본 등 해양강국에는 ‘해양치유’가 산업으로 정착된 지 오래다. 이미 활성화 단계에 들어서 있다. 이들 국가들은 국민 복지 차원에서 100년 전부터 해양자원을 이용한 ‘해양치유산업’을 육성해 왔다.

이제 우리나라도 해양치유산업 육성에 첫발을 내디뎠다. ‘해양치유자원의 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률’이 지난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해양수산부가 지난 2017년 10월 해양치유자원의 발굴과 해양치유산업 육성을 위한 동·서·남해안 4개 협력 지자체(경남 고성군, 경북 울진군, 전남 완도군, 충남 태안군)를 선정한 이후 무려 2년이 넘게 걸렸다. 너무 늦게 관련 법률이 제정돼 아쉬움이 크지만 해양치유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환영한다. 이에 해양치유산업 육성 선도거점으로 선정된 고성군이 해양치유산업 육성을 본격화될 수 있게 됐다. 고성군 하일면 송천리 자란만 일원에 기업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기업연계형 해양치유센터를 건립해 본격 산업 육성에 나서기로 해 기대가 크다. 총사업비 354억 원을 투자해 지하 1층, 지상 3층(연면적 5924㎡) 규모로 건립될 예정인 해양치유센터는 기업체 종사자의 스트레스 해소·피로 회복형으로 특화된다. 지역 기업·대학과 연계한 워크숍 및 해양치유 아카데미 등을 유치해 전문인력 교육 거점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럴 경우 해양치유센터가 고성군의 해양치유산업 육성에 마중물이 될 수 있다. 해양치유산업은 고성군의 미래 먹거리산업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고성군은 갈 길이 멀다. 이제 겨우 법률만 제정됐을 뿐이다. 해양치유산업이 지속성장가능한 고성군의 미래산업이 되기 위해선 해양치유 가능 자원 발굴과 함께 해양치유 효과에 대한 검증도 필요하다. 또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인프라 구축 등 해양치유산업 기반조성을 위한 예산 확보도 절대적이다. 고성군만의 노력으로는 성공하기 어렵다.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수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