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매체 "류현진, 매 시즌 부상…야마구치 기회 올 것"
토론토 매체 "류현진, 매 시즌 부상…야마구치 기회 올 것"
  • 연합뉴스
  • 승인 2020.01.1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마구치 “선발 보직이 첫 번째 목표”
류현진(33)과 한솥밥을 먹게 된 일본인 우완 투수 야마구치 순(33)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입단 기자회견에서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되는 게 첫 번째 목표라고 밝혔다.

토론토 현지 매체는 류현진의 부상 이력을 거론하며 야마구치의 선발 포함 가능성을 높게 내다봤다.

야마구치는 16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 토론토 입단 기자회견에서 “스프링캠프에서 가장 큰 목표는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되는 것”이라며 “그러나 팀 상황에 따라 불펜 역할을 맡을 수 있다는 것도 이해한다”고 말했다.
 
토론토의 선발 로테이션은 ‘에이스’ 류현진과 태너 로어크, 체이스 앤더슨이 확정적이다. 모두 외부에서 영입한 투수들이다. 나머지 두 자리를 놓고 맷 슈메이커, 트렌트 손턴, 야마구치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현지 매체들은 야마구치가 선발진의 한 자리를 꿰찰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한다. 특히 야후스포츠 캐나다는 류현진을 포함한 선발투수들의 내구성 문제를 거론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거의 모든 시즌에서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슈메이커는 2016년 이후 한 시즌도 100이닝 이상 소화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야마구치는 시즌 초반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되지 못하더라도 언젠가는 선발 기회를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시즌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에이스로 활약했던 야마구치는 포스팅을 거쳐 2년 최대 915만 달러에 토론토와 계약했다. 야마구치는 계약에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마구치는 이날 등 번호 1번의 유니폼을 받은 뒤 ”1번은 에이스의 의미“라며 ”(요미우리에서 달았던) 11번 혹은 1번을 받고 싶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