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대우조선,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 배창일
  • 승인 2020.01.1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자재공급협력사의 사기진작 및 경영안정화를 위해 약 32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 및 기성금을 조기 지급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오는 30일 지급 예정인 대금을 8일 앞당겨 설날 전인 오는 22일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상황이 개선되자 지난 2018년 추석이후 매 명절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 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몇 년간의 혹독한 경영정상화 노력을 통해 신용등급 상승, 부채비율 개선 등 재무적 관점에서 경영정상화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협력사의 경영안정화가 모회사의 경영안정화로 이어진다는 믿음으로 이번에도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대우조선해양의 빠른 경영정상화에는 협력사의 지원이 가장 큰 힘이 됐다.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창일기자 bci74@gnnews.co.kr

 
대우조선해양이 설날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의 사기진작과 경영안정화를 위해 32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 및 기성금을 조기지급한다. 사진 제공 대우조선해양 홍보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