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추진
경남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추진
  • 정만석
  • 승인 2020.01.16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가 설 연휴 기간인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도민들과 경남을 찾아오는 귀성객, 관광객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한다.

16일 도에 따르면 교통정체는 귀성이 시작되는 연휴 첫날 본격적으로 시작돼 설 당일인 25일에 최대에 이르고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후부터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는 이번 설 연휴기간 경남과 부산을 찾는 차량의 하루 평균 통행량을 전년대비 7.8%가 증가한 85만9000대로 최대 교통량은 설 당일인 25일 100만9000대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따라 도는 설 연휴기간 집중되는 대중교통 수송력의 확대를 위해 도내 13개 시외버스업체에게 부산, 서울, 경기 등으로 운행하는 시외버스 65개 노선을 277회 증회하고 남해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등 상습정체구간 104개 노선은 우회운행 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군도 자체 실정에 따라 시내 농어촌버스 운행시간을 연장하거나 택시부제도 일시적으로 해제하는 등 특별교통대책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또 설 연휴기간인 24일부터 27일까지는 ‘특별교통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교통불편 신고사항 접수 처리와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처를 가능하게 하고 버스터미널의 질서유지 및 청결 관리 등을 강화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귀성객과 도민들의 편의를 도모하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윤인국 도 도시교통국장은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위해 장거리 운전 시에는 충분한 휴식으로 졸음운전을 예방하고 또 양보 운전 등 교통법규를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경남을 찾아오는 귀성객과 도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특별교통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