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남의 포엠산책]너에게 쓴다
[강재남의 포엠산책]너에게 쓴다
  • 경남일보
  • 승인 2020.01.1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에게 쓴다 /천양희



꽃이 피었다고 너에게 쓰고

꽃이 졌다고 너에게 쓴다

너에게 쓴 마음이

벌써 길이 되었다

길 위에서 신발 하나 먼저 다 닳았다



너에게 쓴 마음이 벌써 내 일생이 되었다

마침내는 내 생 풍화되었다

------------------------------

꽃이 피고 지고, 열매 맺고 떨어지고, 단풍잎 물들고 낙엽 지고 마침내 소멸과 생성이 공존하는 곳에서 내 생은 풍화된다. 나는 그대로 나였다가 너였다가, 네가 나인 것으로 내가 詩인 것으로. 동화된 우리는 우리가 된 줄 모르고 외길을 간다. 외길의 생이 신발 하나 끌고 간다. 일생을 글만 쓰다가 글의 길에서 신발이 닳은 일은 즐거운 고통이겠다. 시인의 지난한 생을 먼저 읽었기에 글자마다 날숨이 들린다. 너에게 쓴 마음이 내 일생이 되는 일, 글 기둥 부여잡고 산 세월이 아깝지 않을 일, 누구나 하는 일이 아니기에 시인에게 깊고 따뜻한 마음 한쪽 떼어 보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