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용 한국당 예비후보 총선 김해 을 출마 선언
김병용 한국당 예비후보 총선 김해 을 출마 선언
  • 박준언
  • 승인 2020.01.2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용 전 대통령 경호실 보안과장이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에 자유한국당 김해을 후보로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전 보안과장은 예비후보 자격으로 20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 고향 김해의 자존심을 되찾고 무너진 김해 경제를 살리고, 김해의 정치를 바꾸기 위해 총선 출마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은 지난 반세기 동안 이뤄온 발전이 무너지고 모든 분야에서 국가의 정체성이 흔들리고 있으며, 정치상황은 혼돈 그 자체”라고 평가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대통령 두 분이 모두 법정에 섰다”며 “자유한국당이 국민의 신뢰를 받는 정당이 되기 위해서는 기존 정치인의 총선 불출마 선언이라는 용기와 결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전 보안과장은 “청와대 대통령 경호실에서 다섯 분의 대통령을 보좌하면서 국정전반에 대한 안목을 키웠고, 자유한국당 대표의전 특보를 역임하며 체계적인 당 조직관리에 대한 이해를 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활과 경제회복에 최우선을 두는 정치, 국민의 뜻을 받들어 소통하는 정치, 대화와 타협으로 서로 존중하는 상생정치로 국민의 소리를 대변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장유를 교육과 명품신도시, 내외동은 예술문화도시, 주촌면은 친환경생태도시, 칠산서부동은 도농복합 김해중심도시, 진례면은 산업과 휴양기능의 행복도시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박준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