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청년특별도' 조성 도시재생간담회
경남 '청년특별도' 조성 도시재생간담회
  • 정만석
  • 승인 2020.01.2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청년특별도 조성을 위한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0일 경남연구원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도내 도시재생관련 지자체, 도시재생지원센터, 공공기관 등 40곳 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는 주민들도 참여해 청년 친화사업을 위한 비전과 정책을 공유하는 장이 됐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는 △도시재생사업을 활용한 청년정책 방안 △도시재생사업 공간 활용 방안 △도시재생지원센터의 기능 및 지원사업 등의 안건이 논의됐다.

도는 도시재생지원센터와 함께 20일부터 2월 14일까지 약 한 달 동안 도시재생사업 현장을 방문해 기초지자체와 합동으로 최적의 도시재생 공간 활용과 성과를 조기에 만들 수 있는 방안에 집중할 예정이다.

서만훈 도 도시계획과장은 “도내에는 2014년에 선정돼 작년 사업이 끝난 마산원도심(오동동 일원)을 포함해 모두 26곳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 공간과 청년 친화도시 조성계획을 융·복합해 청년이 돌아오고 찾아오는 경남특별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경남도는 20일 경남연구원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관련한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