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1인가구 고독사 예방 ‘안심앱’ 보급
도, 1인가구 고독사 예방 ‘안심앱’ 보급
  • 정만석
  • 승인 2020.01.21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1인 가구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 ‘경남 안심서비스 앱’을 보급한다.

이 앱은 합천군이 개발한 ‘합천 안심서비스 앱’을 모든 도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확대 개편한 것이라고 도는 21일 설명했다.

지정시간(기본 24시간) 동안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으면 미리 입력한 보호자에게 자동으로 구호 문자메시지가 발송된다.

최소 12시간부터 설정할 수 있다.

국내 이동통신 3사와 네이버가 각 사의 애플리케이션 마켓을 통합한 휴대폰 앱 장터 ‘원스토어(ONE store)’에서 무료로 앱을 내려받아 설치하면 이용할 수 있다.

앱 운영을 위한 별도 서버가 필요 없어 개인정보 노출 위험이 없고 여러 명의 보호자 연락처를 입력할 수 있으므로 가장 가까운 사람이 즉각 구호에 나설 수 있어 고독사 예방과 실종, 납치 등의 범죄 발생 때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

이러한 앱 우수성으로 지난해 11월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문화관광체육부 등이 후원하는 ‘앱 어워드 코리아, 2019 올해의 앱’에서 공공서비스 분야 대상을 받기도 했다.

도는 도내 모든 읍·면·동 주민센터(305개소)에 구호 문자메시지 수신이 가능한 IP전화기 1대씩을 설치해 이 앱을 도내 전역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이 앱은 도가 시·군 혁신 분위기 조성을 위해 올해 초부터 시행한 ‘시·군 순회 혁신공유 간담회’ 중 지난 9일 합천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굴한 혁신사례다.

합천군은 고령화와 핵가족화로 가족과 떨어져 혼자 사는 노인이나 장애인, 저소득층, 학생, 주말부부 등 1인 가구의 고독사를 막고자 지난해 9월 개발비 900만원을 들여 이 앱을 개발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