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소방본부 “심폐소생술 시행 생존율 증가”
창원소방본부 “심폐소생술 시행 생존율 증가”
  • 이은수
  • 승인 2020.01.2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소방본부(본부장 이기오)는 겨울철 순환기계통 질환 및 급성심정지 환자 발생이 증가하는 시기를 맞아 심폐소생술 시행의 중요성 홍보에 나섰다. 지난 해 7월 29일 진해구 풍호동 소재 한 가정집에서 외출 준비를 하던 A씨(62)는 심정지로 갑자기 쓰러졌다. 옆에 있던 보호자 B씨는 즉시 119에 신고한 후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였으며 사고발생 6분 후 구급대가 도착하여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심정지환자를 발견했을 때 1분 이내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면 생존율을 95%이상 확보할 수 있는 반면 골든타임 4분이 넘어가면 생존율 25% 이하이다. 이에 소방본부는 초기 목격자 심폐소생술 시행율을 높이기 위하여 대국민 응급처치 교육 및 홍보를 시행하고 실질적인 대응능력을 기르기 위한 참여형 교육을 시행한다.

또한 오는 3월 창원시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를 개최해 심폐소생술에 대한 관심도 제고와 중요성을 홍보할 계획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심정지환자가 발생 후 골든타임은 4분이지만 그 시간 내에 구급차가 도착하기에는 원거리 또는 교통상황 등 여러 장애 요인이 있다”며 “누구나 조금만 배워두면 시행할 수 있는 심폐소생술 교육으로 우리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지켜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소방본부에서 심폐소생술 체험장을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