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신종 코로나’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 정만석
  • 승인 2020.01.2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번째 환자, 무증상 입국 후 확진 판정
보건당국, 위기경보 ‘주의’→‘경계’ 격상
경남 의심증상 11명 능동감시 모니터링
도, 24시간 방역대책반 가동 비상체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경남 도내에서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증상자는 1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건당국은 국내 지역사회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경남도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도내 확진자는 없으며 11명의 의심증상이 있는 능동 감시 대상자들을 1:1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발열여부 등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도는 설 연휴기간 중 국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1명과 중국 우한시 방문 후 증상이 발생한 조사대상 유증상자 1명에 대해 음압격리병상으로 격리조치 후 검사를 실시했고 음성으로 판정돼 격리해제 했다.

이날 보건복지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 제1차 회의’를 열고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또 이날부터 보건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가동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질병관리본부의 방역업무 지원과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 업무를 담당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입국한 사람 중 ‘경증’ 증상을 보이는 100여명에 대한 일제 조사에 나선다.

국내에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또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세 번째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와 접촉한 사람을 총 74명으로 파악했다. 이들 세 번째 환자와 네 번째 환자는 입국 당시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없어 검역망에 걸러지지 않았다. 특히 네 번째 환자는 지난 20일 입국 후 21일 감기, 25일 고열로 두 차례 같은 병원에 방문했는데도 불구하고 걸러지지 않았다. 환자가 방문했던 의료기관은 폐쇄하고 조사가 진행 중이다. 세번째 환자는 발열과 오한 등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서울 시내를 돌아다녔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환자는 서울 강남에 있는 성형외과와 호텔에 체류했으며 한강 산책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남도는 설 연휴기간 동안 비상방역대책반을 24시간 비상대응체계로 가동하고 있다. 도는 의심환자 감시강화를 위해 27일 오후 3시에 시군 감염병 담당자에 대한 지침교육도 실시했다. 임시 격리소와 환자 입원치료병상 확보 등도 점검했다. 또 20개 시군 보건소와 29개 선별진료의료기관의 대응체계를 긴급점검하고 2차 감염이 되지 않도록 유증상자는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도내 국가지정 음압격리병상 운영현황 점검도 완료했다. 도는 24일부터 보건환경연구원에서 24시간 검사체계를 구축해 확진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도 방역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중국을 다녀온 후 증상이 있을 경우 도민들의 자발적인 신고와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도민과 의료기관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행동 수칙’을 꼭 준수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총력대응 조치를 위해 “군의료 인력까지도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관련,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26일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을 차단하고자 최근 중국 후베이성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