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가북면, 5년 만의 아기 울음소리로 '들썩'
거창군 가북면, 5년 만의 아기 울음소리로 '들썩'
  • 이용구
  • 승인 2020.01.3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군 가북면(면장 유태정)은 5년 만에 출생신고가 접수돼 면 전체가 떠들썩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출생신고 된 아기는 2015년 이후 처음으로 평균연령이 61.7세인 초고령 면에서 5년 만에 듣는 아기 울음소리로 주민들은 자기 일처럼 기뻐했다. 아기의 부모는 이미 두 자녀를 두고 있으면서 올해 셋째를 낳아 다둥이 부모가 되었다는 데서 더 많은 격려와 축하를 받았다.

가북면과 이장자율협의회에서는 지난 29일 직접 해당 가정을 방문해 기저귀와 격려품을 전달했다.

유태정 면장은 “가북면에서 이런 경사 소식을 알려줘 고맙고 산모의 빠른 회복과 건강을 바란다”고 했으며, 이장자율협의회 이주영 부회장은 “임산부나 아기는 커녕 초등학생도 보기 힘든 우리 면에서 아기 탄생은 정말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북면은 젊은 귀농 인구의 유치로 면의 활력을 되찾겠다는 목표로 인구증가 시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용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