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처하는 정치인의 자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처하는 정치인의 자세
  • 김응삼 기자
  • 승인 2020.01.3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치인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감염예방을 하는 모습이 흥미롭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점검회의에 입장하면서 손 세정제로 손을 닦았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총선필승 워크숍에 입장하며 악수 대신 목례를 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마스크를 쓰고 ‘명함 배포, 악수, 대화’를 자제하는 ‘3무 선거운동’을 발표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이날 창원에서 열린 청년 간담회에서 참석하며 악수 대신 손 인사를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침이 나오자 손수건으로 입과 코를 막았다.

김응삼기자·사진=연합뉴스

 

손 세정제로 손 닦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에 입장하면서 손 세정제로 손을 닦고 있다.

 
황교안 ‘악수 대신 목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 총선필승 광역 기초의원 워크숍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비하여 악수 대신 목례를 했다.
‘마스크’ 쓰고 ‘마이크’ 앞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바른미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마스크를 쓰고 ‘명함 배포, 악수, 대화’를 자제하는 ‘3무 선거운동’을 발표하고 있다. 하 대표는 마이크에 침이 튀면 전염되는지 우려를 표명한 뒤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시 마이크 앞에 섰다.
‘마스크’ 쓰고 ‘마이크’ 앞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마스크를 쓰고 ‘명함 배포, 악수, 대화’를 자제하는 ‘3무 선거운동’을 발표하고 있다. 하 대표는 마이크에 침이 튀면 전염되는지 우려를 표명한 뒤 마스크를 쓰고 다시 마이크 앞에 섰다.
심상정 ‘악수 대신 손 인사’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한 커피숍에서 열린 ‘#청년이 묻고 #정의당이 답하다. 청년×심상정 with 여영국’ 청년 간담회에서 참석하며 악수 대신 손 인사하고 있다.

 
입과 코 막는 윤일규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손수건으로 입과 코를 막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