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 먹이주기 중단 여파 경남 찾는 독수리 증가
중부지방 먹이주기 중단 여파 경남 찾는 독수리 증가
  • 김철수
  • 승인 2020.02.02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열병에 중부지방의 먹이주기 중단여파로 경남을 찾은 독수리가 예년에 비해 100여마리 이상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원·경기 등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독수리(천연기념물 제243-1호) 먹이 주기를 중단하면서 굶주린 독수리가 남쪽까지 날아들어서다.

해마다 겨울이면 독수리 2000여마리 몽골을 떠나 우리나라로 날아왔다가 이듬해 이른 봄 이동한다.

경남에는 보통 독수리 800∼900마리가 날아드는데, 올해는 1000마리 이상이 내려온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 최대 독수리 월동지인 고성에는 500∼600마리 독수리가 머무르고 있다.

한국조류보호협회 고성지회 등 동물보호단체는 이렇게 내려온 독수리들에게 소기름, 닭고기 등을 먹이로 준다.

먹이 주기가 끝난 다음엔 ASF 방역을 위해 소독을 한다.

올해 독수리들은 겨울나기가 유독 혹독하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말 조류협회 등에 독수리 먹이 주기 중단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독수리가 죽은 멧돼지 등을 먹이로 삼아 ASF 확산 매개체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 때문이다.

조류협회 고성지회는 매년 10월 말 시작하는 독수리 먹이 주기를 미루다가 지난해 11월 중순에 재개했다.

김철수기자·일부연합

 

 

고성 찾은 독수리 사진제공=한국조류보호협회 고성지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