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포장 견과, 아몬드 많은 제품이 더 이득
소포장 견과, 아몬드 많은 제품이 더 이득
  • 연합뉴스
  • 승인 2020.02.0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12개 제품 시험평가, 아몬드 함량 높을수록 불포화지방 높아
소포장으로 판매되는 견과류 제품 중 아몬드가 많이 들어있는 제품일수록 불포화지방과 마그네슘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포장 견과류 제품 중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2개 제품을 대상으로 품질과 안전성, 표시 적합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3일 공개했다.

 대상 제품은 뉴 에브리데이넛츠 매일매일 건강채움, 에브리데이 넛츠 요거트 블루베리, 리얼데일리넛츠, 잇츠 리얼 넛츠 하루건강견과, 잇츠 리얼 넛츠 블루베리 하루건강견과 베리&요거트, 하루견과, 하루견과 요거트S, 한줌견과 원데이 클래식, 원데이 한줌견과 오리지널, 하루한줌 건강한줌 견과, 한줌의 보너츠 프리미엄, 한줌의 보너츠 S7이다.

 이들 제품 1봉지당 영양성분 중 식이섬유 함량은 평균 16%, 무기질 중 마그네슘 함량은 평균 11%로 다른 영양성분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었다.

 특히 식이섬유 함량이 높은 하루견과 제품은 1봉지를 모두 먹을 경우 1일 영양성분 기준치 중 36%까지 섭취가 가능했고, 잇츠리얼넛츠 하루건강견과는 한 봉지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18%까지 섭취할 수 있었다.

 1봉지당 평균 지방함량은 8g으로 1일 영양 성분 기준치(54g) 중 15%로 다른 영양성분에 비해 다소 높았다. 그러나 지방 중 건강에 유익한 불포화지방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불포화지방 함량이 높은 제품은 잇츠 리얼 넛츠 하루건강견과와 하루견과로, 두 제품 모두 9g을 함유하고 있었다.

 소비자원은 “각 제품은 아몬드, 호두, 캐슈넛, 건조과실류 등 4∼7개 원재료로 구성돼 개인별 기호에 따라 선택이 가능했다”면서 “원재료 중 아몬드 구성비가 높을수록 불포화지방과 마그네슘 함량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제품 1봉지당 영양 성분 중 탄수화물 함량은 평균 2%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보다 낮았다.

 1봉지당 평균 열량은 117kcal로, 1일 에너지 필요량(2000kcal) 대비 6%였다.

 나트륨 평균 함량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0.1%로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이밖에 모든 제품이 안전성 시험에서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