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겨울, 잘 먹었다
한 겨울, 잘 먹었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2.0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 남사예담촌 돌담 넘어 석류나무에 빨간 눈썹달이 떴다. 큰 주먹만하던 동그란 붉은 열매는 보석알맹이 같던 씨앗들을 탈탈 내줬다. 영롱한 빛 대신 쭈그러진 붉은 열매가 눈썹달로 섣달을 넘겼다. 덕분에 겨우내 까치가 드나들고, 들새들이 주린 배를 채웠겠구나, 눈웃음만 남은건가. @골목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