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일 부산탁구체육관 11일 개관
전국 유일 부산탁구체육관 11일 개관
  • 손인준
  • 승인 2020.02.0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서 유일한 탁구 전용 훈련장인 부산탁구체육관이 문을 연다.

부산시는 오는 11일 오후 4시 부산 영도구 동삼혁신지구 내 부산탁구체육관에서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개관식에는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한 탁구협회 관계자, 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개관식 당일에는 올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막 40일 전을 기념하는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된다.

부산탁구체육관 건립은 2015년 부산시, 유남규 탁구파운데이션, 부산시탁구협회 협약에 따라 추진된 사업이다.

1980년대 대한민국 탁구 전성기를 이끈 부산 출신 탁구선수 유남규, 현정화, 안재형의 명성과 부산 탁구를 빛낸 영도구를 함께 기린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엘리트 선수 전용훈련장이면서 일반 시민도 탁구를 즐길 수 있어 생활 탁구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층 규모인 부산탁구체육관은 2018년 12월에 착공, 지난해 12월에 준공했다. 공사비는 49억6000만원이 들었다.

1층에는 일반 이용객을 위한 탁구대 10대가 설치됐고, 2층은 전문 탁구선수 훈련을 위한 탁구대 15대 외에 전용 바닥 매트 및 수납형 의자, 벽면 충돌방지시설 등을 갖췄다.

부산시 관계자는 “1980년대 이후로 침체한 부산탁구계의 명성을 찾고, 부산탁구의 부흥을 이끌 새로운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부산탁구체육관 전경 사진제공-부산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