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운 “한국당, 검역증원 등 초당적 협력해야”
김기운 “한국당, 검역증원 등 초당적 협력해야”
  • 이은수
  • 승인 2020.02.0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의창 예비후보

창원의창선거구 더불어민주당 김기운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의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다. 김기운 예비후보는 “지난 3년 동안 검역인력 증원 예산이 삭감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20대 국회가 마지막까지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며 “야당의 반대로 삭감돼온 검역인력 확충과 예산, 법사위에 계류 중인 검역법 개정안이 임시국회에서 신속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것이 20대 국회가 국민에 대해 할 수 있는 마지막 임무이자 도리이다”며 “사사건건 국정을 발목 잡고 민생정치를 외면해온 자유한국당이 국민에게 사죄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검역인력과 예산 확충 문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지속적으로 요구돼온 정부의 요청이었다. 하지만 야당이 공무원 증원에 반대하며 전액 또는 부분적 삭감이 돼 왔다는 지적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예비후보는 “검역인력의 헌신과 노고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차단과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야당의 삭감 때문인데도 자유한국당은 반성과 사과는커녕 현재의 상황을 정쟁의 도구로 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당 공천관리위원회 심사자료를 제출하면서 희망 국회 상임위를 보건복지위원회로 요청했다”며 “국회로 가면 신종 바이러스 국내 유입을 대비해 검역인력과 예산을 비롯해 음압병상 등 의료시설 확충 대책을 마련하고 법으로 제도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역학조사관 충원에 관한 법률도 정비해 상시적이고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도록 하겠다”며 “지자체별 검역망과 공공의료보건체계도 정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김기운 더불어민주당 창원의창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역인력 증원과 예산 확충, 검역법 개정안 처리에 자유한국당이 초당적 협력을 촉구하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