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KTX 노선변경하면 균형발전 百年河淸 된다
[사설]KTX 노선변경하면 균형발전 百年河淸 된다
  • 경남일보
  • 승인 2020.02.1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와 진주시가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 노선과 관련해 과도한 경쟁을 할 경우 사업이 지연될 수 있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조기착공이란 총론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지만 각론엔 진주시와 창원시의 주장이 팽팽하다. 서부청서에서 경남도의 갈등 중재에서 “진주시와 창원시의 입장을 이해는 하지만 언론을 통해 문제를 제기하기보다는 도를 중심으로 내부적으로 소통해야 한다”고 했지만 양쪽의 의견은 좁혀지지 못했다. 창원시장는 “도와 국토교통부로부터 창원시 입장을 밝히라는 요청을 받고 함안역 통과의 입장을 전달했다”며 “더 많은 도민에게 혜택이 갈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이다”고 했다. 진주시를 중심으로 한 서부 경남권은 진주역을 통과하는 원안 추진을 주장하고 있다.

사실 지금 같이 창원시가 노선 변경을 계속 요구, 기존 입장이 오래 갈 때는 착공이 지연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김천~진주~거제 간 172㎞ 구간에 국토부의 6개 역(驛)을 9개로 늘려줄 것과 김천~진주 간 복선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중에 노선변경분쟁마저 심할 때는 사업이 지연이 될 수 있다. 국토부는 오는 5~6월에 각 시군의 의견을 수렴, 11월까지 노선과 역사(驛舍) 위치 등 기본계획 수립을 마치기로 한 일정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지만 차질이 생길 수 있다.

KTX 사업은 국가균형발전과 서부경남 균형발전 취지라 예타 면제라는 어려움 속에 54년간의 숙원사업이다. 우리나라는 수도권 일극집중과 지방의 도청소재지 중심 지방일극집중으로 중소도시까지 소멸위험에 처해 있다. KTX와 관련,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도 소모적인 노선 논쟁대신 조기착공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의 주재로 열린 상생·협력 간담회에서 KTX 노선갈등 봉합에서 “갈등을 접고 조기착공에 역량을 결집하자”는데 합의와 노선과 역사위치는 사업 주체인 국토교통부에 맡기기로 했으나 쉽게 해결 될 문제가 아닌 대립이 재확인됐다. 창원시의 주장처럼 수요가 많은 지역의 불편을 해소하고 시간단축을 고집, 신규노선이 아닌 노선변경을 주장 할 때는 전국 6대 낙후지역에 속하는 진주권 같은 곳의 균형발전은 백년하청(百年河淸)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