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리미술관, 최경수 작가 40번째 개인전
사천 리미술관, 최경수 작가 40번째 개인전
  • 문병기
  • 승인 2020.02.1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까지 미술관 2층 제1전시실
최경수 작가의 40번 째 초대 개인전이 오는 28일까지 사천 리미술관 2층 제1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지난 1994년 제2회 개인전부터 일구어 온 최경수 작가의 시대적 고민과 탐색, 조형적 실험을 나타낸다.

한의 정서를 신명과 해학으로 풀어내고 한국 전통의 미감에 관심을 두어,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하고 현실화하려는 작가의 고심이 묻어나온다.

그는 지금껏 수많은 명제가 ‘하늘소리’이고, 드넓은 창공과 대지 위의 나무들, 인간의 실루엣과 그 앞에 놓인 찻사발이나 청화 백자주병, 고 신라 토기 등 한국의 문화재급 그릇 속에 담긴 하늘소리를 시간과 공간을 넘나들며 투영했다.

이번 개인전은 수십 년간 하나의 화두로 작업에 매진해온 최경수 교수의 집념과 열정을 감상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한편 최경수 교수는 홍익대 석사과정을 거쳐 박사과정을 밟으며 한국적 전통과 그 미에 대하여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으며 현재 경북대학교에서 후학양성에 전념하고 있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