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6일 제38회 경상남도연극제 개막
내달 6일 제38회 경상남도연극제 개막
  • 박성민
  • 승인 2020.02.1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문화회관서…도내 11개 극단 참여

통영시와 한국연극협회 경남지회가 주최하고 통영시, 한국연극협회 통영시지부가 주관하는‘제38회 경상남도연극제‘가 3월 6일부터 17일까지 통영시민문화회관 대극장과 소극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38회 경상남도연극제는 ‘함께 즐기는 연극! 함께 만드는 세상!’ 이라는 슬로건 아래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매일 도내 11개 극단의 수준 높은 공연과 축하공연 등 부대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개막식은 통영문화자원인 삼도수군 통제영을 활용한 공연콘텐츠로 순수한 통영어린이들과 함께하는 ‘통제영의 바람’ 공연과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공연이 진행되는 중간중간에 개막의식이 삽입된 독특한 형식으로 진행되며, 프로 배우들이 아닌 생활 속에서 자연스레 우러나오는 순수한 모습의 어린이들이 출연하는 생활 속의 연극으로 전문배우와 함께 통제영(통영이라는 이름의 근원)에 대해 알아가는 내용을 담고 있다.

7일부터 17일까지는 도내 11개 극단의 작품이 경연의 형식으로 매일 한편씩 무대에 올려진다. 이번 연극제에서 최우수작품(대상)을 수상한 단체는 경남도를 대표하여 대한민국연극제에 참가하게 된다. 올해는 창작초연이 3작품이며, 기존작품의 재창작이 8개 작품이다. 심사위원은 3명의 전문가를 위촉했으며, 단체상으로 대상1, 금상2, 은상3이며, 개인상으로는 연출상, 희곡상, 연기상, 무대예술상, 신인연기상으로 시상될 예정이다. 올해 특이한 점은 ‘통영시민심사위원단’을 모집하여 매 작품을 감상하고 심의하도록 한다는 점이다. 통영의 관객들이 좋아하고 사랑해 준 작품을 선정하여 ‘통영시민작품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연극제 기간에 부대행사 일환으로 매일 한 단체 극단의 날로 지정하여 각 극단 대표적인 작품을 전시, 소개하는 소규모 아트마켓도 진행하며, 각 극단의 대표적인 M.D상품도 판매하는 아트 스토어도 열린다. 그리고 희곡의 저변확대를 위해 희곡 북카페도 매일 대극장 로비에서 개최하며, 통영지역 남녀노소 동아리들의 무대도 펼쳐진다. 연극제는 경남연극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도민들이 수준 높은 연극 작품을 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관람료 없이 무료로 진행한다. 도민들의 많은 성원과 관심,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 단, 한정된 객석으로 미리 좌석을 예약해 두면 더욱 즐겁게 연극제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올해 통영시민문화회관은 1층 500석 규모를 350석으로, 소극장은 290석 규모를 200석으로 한정한다. 공연문의는 055-645-6379

박성민기자

 

‘제38회 경상남도연극제‘가 3월 6일부터 17일까지 통영시민문화회관 대극장과 소극장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개막공연작 통제영의 바람./사진=한국연극협회 경남지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