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지역방송국 축소 당장 철회하라”
“KBS지역방송국 축소 당장 철회하라”
  • 김응삼
  • 승인 2020.02.1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능·방만경영, 지역방송국 폐쇄 떠넘겨
여야 의원 10명 “공영방송 책임 다하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대출 의원(진주갑)을 비롯한 여야 의원 10명은 13일 KBS지역방송국 축소결정을 당장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KBS 경영진의 무능과 방만경영으로 빚어진 실적 부진, 만성적자 문제를 지역방송국 폐쇄로 해결하려는 ‘고식지계’(姑息之計·당장의 편한 것만을 택하는 일시적이며 임시변통의 계책)”이라며 “KBS 경영진은 방송의 주인인 국민에 반하고, 지역시청자들의 권익을 해치는 지역방송국 축소 및 폐쇄 결정을 즉가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KBS는 시청자들이 부담하는 수신료를 주 재원으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으로 공영방송으로서의 역할을 스스로 저버리는 것”이라며 “국회에서는 법적, 제도적 수단을 동원해 수신료 분리납부 추진 등을 포함한 KBS가 공영방송으로서 누리는 모든 혜택을 박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해당지역 시민들과 시청자위원회, 노동조합 등은 지역방송국을 지키기 위해 간담회, 기자회견, 서명운동, 국민청원 등을 통해 KBS의 지역방송국 축소계획을 적극 반대해왔다”면서 “지역시청자들의 ‘알 권리’를 보장해 ‘시청자 주권’을 실현하라는 KBS의 공적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KBS는 작년 7월 재무여건이 악화되자 7개 지역방송국(진주, 충주, 원주, 포항, 안동, 진주, 목포, 순천)의 방송제작·송출 기능을 없애는 내용이 포함된 ‘비상경영 계획 2019’를 발표했다. 보도자료 서명에 참가한 의원은 박대출, 김재경, 이종배, 김광림, 김기선, 김정재, 박명재, 박지원, 송기헌, 이정현 의원 등 10명이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