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전국 첫 임산부 콜택시 운행
부산 전국 첫 임산부 콜택시 운행
  • 손인준
  • 승인 2020.02.13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광역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부산에서 임산부 콜택시가 달린다.

부산시는 임산부에게 이동 편의를 제공하고자 15억2000만원을 들여 임산부 콜택시(마마콜)를 다음 달 16일부터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마마콜 참여 택시는 4200여 대에 이른다.

부산에 주민등록을 둔 임산부(임신 중이거나 산후 1년 이내)라면 임신확인증을 발급받은 시점부터 출산 후 1년까지 마마콜을 이용할 수 있다.

마마콜을 타면 일반택시 요금의 65%를 할인받는다.

월 4회 기준 2만원 한도에서 이용할 수 있다.

운영은 부산시설공단이 맡았다.

운송업체는 부산 개인택시 최다 회원을 확보한 등대콜이다.

부산시설공단은 지난해 10월부터 전용 앱 개발에 들어가 최근 완료했다.

회원가입은 다음 달 1일부터 시작한다.

구글플레이(안드로이드), 앱스토어(ios)에서 전용 앱을 내려받아 설치 후 증빙자료를 제시하고 등록하면 된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