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콜콜] 숫자로 보는 경남지역 아파트
[시시콜콜] 숫자로 보는 경남지역 아파트
  • 강진성
  • 승인 2020.02.17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많은 세대, 가장 오래된 아파트, 최고층 아파트는 어디?
인구 절반 이상이 공동주택에 사는 시대다. 경남도 마찬가지다. 최근 창원시, 진주시, 김해시가 2019년 말 기준 공동주택 현황을 공개했다. 3개 도시 아파트(20세대 이상)에 담긴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살펴봤다.

◇지역별 세대수는=창원시는 인구만큼이나 아파트도 가장 많다. 820개 단지 3411개동 24만7189세대로 집계됐다. 세대수로는 성산구가 6만6739세대(137개 단지)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의창구 5만2358세대(179개 단지), 진해구 4만7221세대(123개 단지), 마산회원구 4만4633세대(208개 단지), 마산합포구 3만6238세대(173개 단지) 순이다.

진주시는 261개 단지 1052개동 7만8116세대로 조사됐다. 김해시는 298개 단지 1830개동 14만4800세대로 나타났다.

단지별 최다 세대수를 보유한 곳도 창원이다. 성산구 상남동에 위치한 토월대동아파트는 23개동 2810세대로 가장 큰 단지로 나타났다.

반림동 노블파크아파트(35개동 2699세대), 반림동 트리비앙아파트(32개동 2610세대), 양덕동 메트로시티1차(21개동 2127세대), 내서읍 코오롱타운1차(22개동 2040세대)도 2000세대 이상 대단지에 들었다.

이번 집계에서 빠졌지만 올해 2월 현재 경남도내 최다 세대 단지는 올해 준공된 마산합포구 월영마린애시앙(부영)이다. 총 38개동 4298세대로 후분양 중이다.

진주에서는 엠코타운더프라하(평거동, 1813세대), 김해에서는 한국2차아파트(외동, 2250세대)가 가장 큰 단지로 나타났다.

◇1976년 본격 아파트 준공=3개 도시에서 가장 오래된 아파트는 창원시 성산구 내동에 위치한 내동아파트다. 1976년 3월 1일 준공이다. 5층 4개동에 200세대가 입주해 있다.

같은해에 내동상가아파트(1976년 3월 10일, 성산구 내동, 136세대), 타코마(1976년 7월 7일, 마산회원구 양덕동, 40세대), 삼미아파트(1976년 12월 23일, 성산구 내동, 100세대)가 차례로 지어졌다.

진주에서는 상봉주공아파트(상봉동, 650세대)와 영남연립(계동, 22세대)이 1979년 6월 15일 같은날 준공돼 공동으로 가장 오래된 공동주택으로 기록됐다. 이에 앞서 칠암동 소재 동아아파트(1978년 5월 26일, 49세대)가 있었지만 2018년 복합상가 신축을 위해 허물어지면서 순위가 바뀌었다.

김해에서는 동광아파트(동상동, 60세대)가 1983년 6월 17일 준공돼 가장 오래됐다.

1980년 이전에 지어진 40년 이상된 아파트는 창원시 30개 단지 3390세대, 진주시 3개 단지 832세대가 있다.

◇마천루가 된 아파트=아파트는 최근들어 고층이 대세다. 70~80년대 3~5층이 주를 이루던 것이 90년대 들어 10층 이상 아파트로 바뀌었다. 2000년대 들어서는 20층 이상이 대세가 됐다.

도내 가장 높은 층수 아파트는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에 위치한 메트로시티2단지다. 동수는 7개에 불과하지만 모두 55층으로 1915세대가 입주해 있다.

이어 창원 의창구 중동에 위치한 유니시티 1, 2, 3, 4단지가 42층까지 솟아 있다.

진주는 스카이시티프라디움(신진주역세권, 39층), 김해는 장유경동리인하이스트(신문동, 40층)이 최고층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가장 긴 아파트 이름은 18자=최근들어 아파트 이름이 길어지고 있다. 회사마다 브랜드를 달고 지역명까지 추가되면서 글자수가 많아졌다. 등록된 정식명칭 기준으로 3개 도시 중 가장 긴 이름은 진주와 김해에서 나왔다.

진주시 충무공동 소재 ‘진주혁신도시 대방노블랜드 더캐슬아파트’와 김해시 삼문동 소재 ‘젤미마을3단지 대동피렌체 앙코르아파트’는 18자로 공동 1위다. ‘진주혁신도시 중흥에스-클래스 더프라임’의 경우 하이픈(-)을 글자수에 포함하면 18자가 된다.

창원에서는 진해구 자은동 소재 ‘창원자은3엘에이치 천년나무아파트’가 16자로 가장 길었다.


강진성기자 news24@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