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고향을 지킵니다” 출마 변함없어
김태호 “고향을 지킵니다” 출마 변함없어
  • 이용구
  • 승인 2020.02.17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향출마를 선언한 김태호 전 경남지사는 17일 당의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 “김태호는 고향을 지킵니다. 고향분들과의 ‘약속’ 꼭 지킬것입니다”라고 고향출마에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SNS 등을 통해 “김태호가 험지 출마를 하라는 당의 권고를 거절할 경우 공천을 배제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사실무근한 보도와 이를 악용해 일부에서 고향분들을 당혹하게 함을 잘 듣고 있다”며 “분명히 말씀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지사는 이어 “저 김태호의 경우는 소위 물갈이를 위한 공천배제 대상이 아니다”며 “험지출마를 권고함은 김태호가 경쟁력이 있는 우리 당의 큰 자산이기에 아끼고 키워야 할 인물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을 위해서는 “잘 아시다시피 노무현 前 대통령의 성지인 봉하마을이 있는 김해에서 악전고투 끝에 당에 승리를 바쳤고, 지난 경남도지사 선거 때는 당시 상황으로 보아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선거였고 또 두번이나 지사직을 지내고 3선을 스스로 접었기에 명분도 없는 선거였다”며 “그러나 당을 위해 순순히 응했고 비록 패했지만 의미있는 패배였다. 지금까지 ‘험지출마 철새’ 소리를 들어가면서도 당을 위해서 온 몸을 던졌다. 정말 할만큼 했다고 감히 말씀 드릴 수 있다”고 희생했음을 강조했다.

그는 또 “故 김동영 의원의 말씀이 귀에 생생하다”며 “국회의원은 고향에서 해야 진짜 국회의원이다. 고향의 든든한 빽이 있어야 큰 일도 할 수 있다”라는 故 김동영 의원의 말씀을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제 고향의 든든한 빽으로 그동안의 방랑자 김태호가 아닌 진지하고 겸손한 성숙한 정치인 김태호로 새롭게 태어날 것이다. 고향에 김태호의 정치 뿌리를 내리겠다는 고향분들과의 ‘소중한 약속’은 어떤 대의명분 보다 귀중함을 분명히 말씀 드린다.결코 흔들림이 없을 것이다”며 “마지막 정치여정을 고향 발전을 위해 온 몸을 던질 것을 약속 드린다”고 다짐했다.

이용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