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에서]습관교육(1)
[교단에서]습관교육(1)
  • 경남일보
  • 승인 2020.02.1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형준 (진주동명고등학교 교장)
주방에서 설거지 마치고 그릇을 잘 정리하지 않는 아내나 세탁물을 빨래 분리통에 제대로 넣지 않는 남편, 이런 사소한 습관이 부부싸움의 원인이 된다. 약속 시간에 자주 늦는 이는 친구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고, 책상에 앉아 있는 습관이 형성 안 된 학생의 학업 성적은 좋을 리 없다. 습관(習慣)은 ‘오랫동안 되풀이하여 몸에 익은 채로 굳어진 개인적 행동’을 말하는데, 이는 개인의 사람됨을 평가하는 기준이 되기도 하고 성공과 실패의 동인(動因)이기도 하다.

우리네 삶을 규정하기는 참으로 어려운 일이지만, 개인의 삶은 습관이라고도 할 수 있다. 왜냐하면 인간의 욕망이 사고를 지배하고, 인간 각자의 사고(생각)는 행동으로 표출되고 이 행동이 고착화되면 습관이 된다. 습관은 다시 그 사람의 성품이 되고, 개개인의 성품이 운명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위대한 사람들을 위대하게 만들었고, 실패한 사람들을 실패하게 만든 것은 바로 ‘삶의 습관’이다.

지난 주말, 한 TV에 ‘성적 급상승 커브의 비밀’이란 프로가 있었다. 전교 꼴찌와 야구 선수 출신의 수능 만점자, 게임선수에서 연세대 진학자와 수학 8점에서 의과대학 진학자 등이 출연하여 들려 준 경험들의 공통점은 ‘학습의 바른 습관’과 ‘자기주도 학습’이었는데, 그래서 이 프로의 결론도 ‘비밀은 없다. 노력만 있을 뿐이다’고 했다. 즉 공부를 잘 하는 방법은 어떻게 좋은 학습 습관을 길러 어떻게 몰입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할 수 있다.

보람 있는 삶을 살려면 좋은 습관을 길러야 한다. 습관을 우리말로 ‘버릇’이라 하는데, 이 버릇은 쉽게 바뀌지 않기에 ‘세 살 버릇 여든 간다’고 했다. 성공하려면 자신의 습관을 바꿔야 한다. 손 씻는 습관이 없는 사람은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높고, 교통법규를 빈번하게 무시하는 자는 명대로 살기 어렵다. 스티븐 코비가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에서 말한 것처럼 자신이 삶을 주도해야 하고, 끊임없이 쇄신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