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밥 먹을 시간도 없네요"
류현진 "밥 먹을 시간도 없네요"
  • 연합뉴스
  • 승인 2020.02.1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 훈련 후, 강도 높은 웨이트...몸 만들기 열중
미국프로야구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지난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을 때 현지 취재진에게 많은 오해를 받았다.

큰 몸집과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주력, 선발 등판 사이 불펜 피칭을 하지 않는 습관 등으로 인해 ‘게으른 선수’라는 인식을 받았다. 류현진은 스스로 오해를 씻어냈다. 누구보다 철저한 자기 관리와 훈련으로 몸 상태를 유지하며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로 우뚝 섰다. 지금은 누구도 류현진의 훈련, 몸 관리 방법에 관해 쓴소리하지 않는다.

류현진은 에이스 대우를 받고 입성한 토론토 첫 스프링캠프에서도 치열하게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오전 일찍 출근해 사전 운동을 시작하는 류현진은 정식 팀 훈련을 마친 뒤에도 수 시간 동안 웨이트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야수 합류 후 첫 스프링캠프 훈련에서도 그랬다. 류현진은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 10분부터 낮 12시 20분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다른 투수들과 팀 수비 훈련을 소화했다. 그리고 운동장으로 돌아와 트레이닝복으로 갈아입은 뒤 곧바로 웨이트 훈련을 시작했다. 다른 선수들은 오후 1시 무렵부터 사복으로 갈아입고 줄줄이 퇴근했지만, 류현진은 훈련을 멈추지 않았다. 클럽하우스에서 잠깐 만난 류현진은 땀범벅이 된 얼굴로 “밥 먹을 시간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웨이트 트레이닝장으로 이동해 김병곤 트레이닝 코치와 훈련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누구보다 지독하게 뜨거운 2월을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마무리 운동하는 류현진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수비 훈련을 마친 뒤 마무리 운동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