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서민생활 보호에 역량 집중한다
경찰, 서민생활 보호에 역량 집중한다
  • 김순철
  • 승인 2020.02.1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6일까지 전기통신금융사기·생활폭력 등 특별단속 추진
경남경찰청은 17일부터 5월 26일까지 100일간 서민들을 위험·불안·불행하게 하는 ’서민생활 침해범죄’ 특별단속에 수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경찰 책임수사 원년’을 맞아 범죄 수사와 사회적 약자 보호라는 경찰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수사구조개혁 이후 서민들이 ‘더욱 안심하고, 안전하고, 행복하도록’ 국민의 관점에서 공감과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치안대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된다.

이를 위해 경남청·경찰서 등에 전담반(TF팀)을 구성해 올해 상반기 관서별 치안 특성을 고려한 전담수사팀을 편성, 중점적으로 단속해 나가기로 했다.

특별단속 세부 과제는 대표적인 민생 침해형 범죄인 ‘전기통신금융사기(전화금융사기, 메신저피싱 등)단속’, ‘생활폭력(주취·갈취 폭력, 운전자·의료인 폭행, 주거침입 등) 단속’, ‘사기 수배자 집중 검거’로 정했다.

경남경찰청 관계자는 “경찰 수사의 책임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범죄의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경찰의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