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자유우파 통합 지지”
“미래통합당, 자유우파 통합 지지”
  • 이용구
  • 승인 2020.02.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함양·거창·합천지역
통합당 당원협 지지 선언

자유한국당, 새보수당, 시민단체와 등이 참여해 출범한 미래통합당 산청·함양·거창·합천 당원협의회 핵심당직자 및 도·군의원들은 18일 거창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도, 보수, 자유우파 대통합을 적극 환영·지지하고 나섰다.

이들은 “자유우파 통합정신아래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는 최선봉에 서겠다”며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각오로 대통합의 길에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은 이어 “지금 대한민국은 경제파탄, 안보와 외교도 위기라며 공정과 정의가 무너지고, 문재인 정부의 총체적인 국정실패로 대한민국 전체가 위기”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겠다는 일념으로 수십 차례 광화문, 창원, 부산에서 ‘조국사퇴’, ‘문재인 정권규탄’을 외쳤다”며 “우리 당원들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많은 시간들을 동고동락했다”고 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앞으로 어떤 역경 속에서도 일치단결해 미래통합당이 성공하고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총선이 반드시 정권교체의 초석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미래통합당 출범 지지 기자회견에는 이만규 산청군의장, 이홍희 거창군의장, 석만진 합천군의장, 임재구 함양군 도의원, 김일수거창군 도의원과 4개군 당원협의회 각급 위원회 핵심당직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용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