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교통사고사망자, 5030으로 줄일 수 있다!”
[독자투고]“교통사고사망자, 5030으로 줄일 수 있다!”
  • 경남일보
  • 승인 2020.02.1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부 주요 도로상에 “안전속도 5030”,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인다”, “사람이 보이면 멈춤” 등 플래카드를 거리에서 볼 수 있다.

경찰청과 행안부에서 2021년 4월17일 도심부 도로의 “안전속도 5030“ 본격 시행을 앞두고 있으며, 올해 광주. 대전 등 46개 지자체로 확대하고 제한속도와 노면표시 등 시설을 개선한다고 한다.

우선, 5030이란 한때 시대의 유행년도를 말 하는 것은 아니라 보행자 등 교통약자를 보호하고 교통사고 가능성과 심각도를 줄이기 위해 도심부 도로의 제한 속도를 낮추는 교통 정책이다

안전속도 5030이 적용되는 도로의 제한속도를 도심지 도로에 시속50 ㎞를 원칙으로 하되, 주택가 이면도로 등 보행자 보호가 우선인 도로의 경우 30㎞로 결정한다고 지난해 4월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을 개정했다.

그럼, 우리나라 교통 사망 사고는 어느 정도 수준일까?

2016년 OECD회원국 인구 10만명 당 보행자 사망수는 평균1.1명인데 반해 우리나라는 3.3명으로 OECD 평균보다 3배나 높으면 OECD 국가 중 최하위 수준으로 교통 후진국 수준이다.

2017년 6월 부산 영도구를 대상으로 안전속도 5030 효과를 분석 한 결과, 주요도로 평균속도를 비교 분석 한 바 큰 차이가 없었고, 도심지역에서는 50~60㎞간에 전체 통과시간이 거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교통사고 사망자는 24.2%, 보행자사고 사망자는 37.5%로 감소했다.

아울러 10㎞속도 하향으로 인한 교통정체는 크지 않을 것으로 확인됐다

차량 속도 10㎞ 감속한 결과를 비교 해 보면 차량속도가 50㎞는 제동거리가 27m로 차량 정차 가능하나, 60㎞는 제동거리가 36m로 교통사고 발생이 되고, 80㎞ 제동가리가 58m로 사망사고가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창원중부경찰서와 창원시는 올해 3월 안전속도5030 연구용역 착수를 시작으로 9월에 창원시 전역 속도 하향 시설심의를 완료하고 21년 4월 본격 시행 할 것이 예상 된다

교통사고 및 보행자 사망자 수를 줄이기 위해서는 정책도 중요하지만 가장 근본적인 우리의 운전습관부터 바꾸어야 한다

도심부 도로상에서 가속 페달을 밝지 않고, 사람이 보이면 멈추는 습관이야말로 교통사고 및 보행자 사망자수를 줄이는 과제의 첫 단추이다. 보행자는 무단횡단 하지 않는 등 교통안전의식을 가지고 교통법규를 준수함과 동시에 운전자 역시 보행자를 배려하고 우선하는 운전습관의 변화가 선행돼 상호 존중하는 마음을 가질 때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성숙한 교통문화가 정착될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겠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박영만 창원중부경찰서 보안계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