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사람-동물 공존’ 친환경 축산업 육성
양산시 ‘사람-동물 공존’ 친환경 축산업 육성
  • 손인준
  • 승인 2020.02.1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가 지역 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친환경 축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시는 한우, 한돈, 낙농, 양계, 양봉에 사업비 28억원을 투입해 총 53개 보조사업을 추진하고, 오는 25일까지 사업신청을 받는다.

특히, 원동 화제지역, 상북 외석지역, 매곡동 등 주택인근에 위치한 축사 악취로 인한 시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미생물제제, 가축분뇨 수분조절재, 환경개선제 등을 지원해 악취를 예방하고, 가축분뇨 적정처리로 친환경 축산기반을 구축할 방침이다.

보조사업 대상은 관내 축산업 허가(등록)를 받은 농업인, 영농조합법인, 생산자단체이다.

사업희망자는 양산시 홈페이지 축산사업 시행지침서상 사업별 지원자격과 요건을 확인한 후 25일까지 신청서와 관련서류를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농업기술센터 동물보호과로 제출하면 된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