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4·15 부정선거 감시단 출범
경남 4·15 부정선거 감시단 출범
  • 김순철
  • 승인 2020.02.19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시·고발활동 강화…백서도 발간
"총선 선거구 획정 다시해야" 촉구

경남에서 4·15 부정선거 감시단이 출범했다.

대한민국 4·15 부정선거 감시협의회와 (사)경남바른선거시민모임 외 35개 시민사회단체는 19일 오전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바른 투표와 부정선거로부터 주권을 지켜 내야 하는 역사적인 사명을 갖고 행동하는 애국 시민운동의 일환으로 부정선거 감시단을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발족한 이들 단체는 향후 부정불법선거 고발전화를 개설하고 전국적인 부정선거 감시·고발체제로 들어가는 등 정치적 이념적 입장을 떠나 중립적 입장에서 바른 선거문화를 정착하도록 하는 활동을 전개한다.

이를 위해 공명선거 정착을 위한 매뉴얼 작성과 사전투표에 대해 CCTV 영상물 정보 공개청구 및 복수의 감시체계를 운영하는 한편 선거에 대한 사회적 불신 해소를 위해 실제적으로 검증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백서를 발행키로 했다.

이와 함께 4년전 획정된 선거구 획정이 위헌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선거구 획정을 다시할 것도 촉구했다.

이들은 “2019년 12월 현재 경남과 부산 인구는 약 5만1000여 명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데도 경남은 16석, 부산은 18석으로 부신아 2석을 훔친 것과 같고, 34만명의 세종시는 1석, 30만명을 갓 넘긴 양산시는 2석을 배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립성과 객관적 전문성을 가진 별도의 기관에서 선거룰을 따로 정해야 하기 때문에 국회 법사위원장 앞으로 이러한 경남정수 의석을 17석으로 배정하라는 청원을 낸다”고 덧붙였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