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군의원 의정활동 저조 ‘빈축’
함안군의원 의정활동 저조 ‘빈축’
  • 여선동
  • 승인 2020.02.20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대 군의회 의정활동 1년 6개월 분석결과
함안군의회가 집행부를 감시 견제하는 청렴 의정활동 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나 군민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특히 5분 자유발언은 의원 1인당 평균 1건에 불과하고, 군정질문은 1인당 평균 0.3건으로 실적이 거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함안군의회에 따르면 주민을 대표하고 집행부를 감시하는 역할이라 할 수 있는 5분 자유발언 건수는 1년 6개월(2018년 7월 1일~2019년 12월 31일) 동안 전체 11건이었다.

이는 1인당 평균 1.1건에 불과한 것이며,이들 의원중 정금효 의원이 3건으로 가장 많았고, 김동정·이광섭·추경자 의원이 각 2건, 이관맹·윤광수 의원 각 1건으로 조사됐다.

성재기·김정선·배재성 등 3명은 이 기간 동안 5분 자유발언이 단 한건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자치의회의 가장 중요한 의정활동인 군정질문은 전체 3건에 불과했다. 이중 성재기 의원이 2건, 배재성 의원이 1건을 했다. 나머지 의원들은 실적이 전무했다. 이 기간 동안 군정질문의 세부적 내용을 살펴보면 2건은 군정방향과 역사문화관광 활성화를 묻는 식상한 질문뿐이었다.

또 의원들의 조례 대표발의 건수는 19건, 규칙 대표발의 건수는 6건 등 총 25건이었다.

또한 조례 대표발의는 정금효·이관맹 의원 각 6건, 배재성 의원 3건, 추경자 의원 2건, 윤광수·김동정 의원 각 1건으로 총 19건이었으며, 규칙 대표발의는 윤광수 의원 3건, 성재기·정금효·추경자 의원 각 1건 등 총 6건으로 조사됐다. 김정선 의원과 이광섭 의원은 조례와 규칙 대표발의가 전혀 없었다.

그러나 이들 조례와 규칙들은 상위법 개정에 따른 것이거나 집행부 요청에 따른 것으로 의원들이 자체적으로 발굴한 것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함안군의회 관계자는 “조례와 규칙 재·개정은 집행부에서 제안을 하게 되면 의원발의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여선동기자 sundong@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