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약학대학 학생들 손소독제 만들어 배부
경상대 약학대학 학생들 손소독제 만들어 배부
  • 박철홍
  • 승인 2020.02.20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예방에 앞장서겠습니다.”

경상대학교 약학대학 학생들이 자체 활동 수익금으로 손소독제를 제작, 교직원과 학생들에게 나눠줘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도움이 되고 있다.

학생들은 해마다 자선 벼룩시장(플리마켓) 행사에서 얻은 수익금을 기부하고 있다. 2017년에는 의약품, 2018년에는 침구류를 구매해 지역의 어려운 노인들에게 전달했다 .

지난해에는 개척대동제 때 처음으로 행사장에 부스를 설치, 유통기한이 지난 약을 수거하고 약 바로 알기 상식퀴즈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때 학생들은 에이드 음료를 판매해 11만 4000원의 수익금을 올렸다. 이어 약학대학 벼룩시장에서 학생들이 안 쓰는 물건을 판매해 32만원의 수익금을 올렸다.

이번 손소독제 제작에 95%에탄올 18ℓ를 2통 구매하는 데 11만 원, 알로에수딩젤 구매에 5만 7500원, 500㎖ 펌프용기 구매에 13만 8000원을 사용했다. 학생들은 부피비로 에탄올이 70% 정도가 되도록 처방을 짜고, 에탄올과 알로에수딩젤을 교반기와 인력으로 섞은 후 펌프용기에 담았다.

이를 통해 모두 95통의 손소독제를 만들어 교직원들과 학생들에게 나눠줬다. 500㎖ 손소독제가 시중에서는 약 1만 원에 판매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훨씬 낮은 가격으로 높은 성과를 낸 셈이다.

최현철 경상대 약대 학생회장은 “올초부터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졸업식·입학식이 취소되고 개강까지 연기되는 상황에서 약학대학 학생회 또한 준비하던 행사를 취소하는 데 대한 아쉬움이 컸다”면서 “전국적으로 손소독제를 구하기 힘든 상황에서 약학대학에서 손소독제를 만들어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기여한다면 의미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경상대학교 약학대학 학생들이 자체 활동 수익금으로 손소독제를 제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