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교육청 학원·교습소와 긴급 회의
경남도교육청 학원·교습소와 긴급 회의
  • 강민중
  • 승인 2020.02.20 18: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교육감 “학원시설 철저히 위생 관리”
경남도교육청은 20일 학원·교습소와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예방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날 오전 집무실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경상남도지회 조문실 회장과 장인주 경남보습협의회장 등 학원·교습소 관계자 5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박 교육감은 “대구·경북지역에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면서 경남도 비상”이라며 “학원시설 등을 철저하게 위생 관리해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도교육청은 학원연합회에 중국, 홍콩, 마카오를 다녀온 입국자에 대해 입국 후 14일간 한시적 등원 중지와 업무배제 조치를 권유했다.

또 학원과 교습소에서도 학교 등 교육기관 관리지침에 따른 조치를 이행하고 방역 소독, 손 세정제와 마스크, 체온계 등 감염 예방 물품을 비치할 것을 안내했다.

유증상자가 발생하거나 휴원 학원이 생기면 해당 지역 교육청에 즉각 보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도교육청은 코로나19와 관련해 다음주 창녕, 거창, 합천, 밀양지역 학원시설의 방역상태 등 예방조치 사항을 점검할 계획이다.

지난달은 창원지역 유아학원과 평생직업교육학원 5곳을 실태 조사한 바 있다.

이외에도 교육청 소속 공공도서관은 오는 24일 일제 긴급방역하고 3월에 예정된 평생학습프로그램을 4월로 연기하도록 주문했다.

박 교육감은 이날 오후 창녕초등학교 돌봄교실을 둘러보고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 돌봄교실 운영과 특별방역, 예방 교육, 신학기 교육과정에 대한 학교의 대처상황을 청취했다.

박 교육감은 “현재 초등돌봄교실에서 학생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지금부터 대응이 중요하다”며 “경남교육청과 학교는 안전한 초등돌봄교실이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경남교육청은 개학을 앞두고 학교에 전달할 코로나19 후속대책을 부서별로 마련 중이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20일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창녕초등학교 돌봄교실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남인사비리 2020-02-21 09:59:50
경남교육청 인사비리나
기사내세요. 인사비리 심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