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항 진해 선도 해양주권 시대 열겠다”
“신항 진해 선도 해양주권 시대 열겠다”
  • 이은수
  • 승인 2020.02.20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곤 창원 진해 예비후보 공약
미래통합당 이달곤(66) 창원시 진해구 예비후보가 20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해양주권과 관련,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이달곤 예비후보는 “신항이 부산 중심으로 개발되면서 경제권, 노무권, 명칭권 등 해양주권은 다 뺏기고, 주민들은 제대로 보상을 받지 못했다”며 “항만 정책이 일방적이고 은밀하게 진행되고, 진해구 주민과 창원시가 원칙적으로 배제된 상태에서 항만 계획을 수립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잘못된 항만 계획과 정책을 바로 잡고, 잃어버린 진해의 주권을 다시 찾아와야 한다”며 “이런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행정의 전문성과 경험이 있어야 가능한데, 그간 행정안전부 장관, 국회의원,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경험과 인맥을 총동원해 21대 국회에 가면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에서 바로 이 문제를 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해구민의 숙원과 요구를 풀기 위한 핵심은 항만법을 전면 개정해야 한다”며 “항만기본계획 수립과 변경, 항만배후단지 개발 수립과 변경은 중앙항만정책심의회에서 심의를 하며, 신항 명칭도 여기서 결정하는 절차를 밟는다”고 강조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미래통합당 이달곤(66) 진해구 예비후보가 20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해양주권과 관련, 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